미디어센터

MEDIA CENTER

뉴스룸

국토부, 산학연 자율협력주행 연합체 발족

작성자 : 관리자 | Date : 2019.06.14 | Hit : 160

인프라·데이터 공유·시험 환경 등 적극 지원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 성장을 선도하고 자율주행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21일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산학연이 함께하는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협의회’를 발족했다.

이번 행사는 조정식 국토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자동차·전자·통신 관련 대·중소기업, 도로공사, 교통안전공단 등 산학연 관계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글로벌 기업들과 세계 주요 선진국들은 2020~2022년경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목표로 기술개발 중으로, 상용화 시기가 도래하고 세계 시장 규모가 2020년 1,890억달러에서 2035년 1조1,520억달러로 급격히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자율주행차 시장 선점을 위해 기업 간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고 있다.

자율주행차는 인공지능·사물인터넷·빅데이터 등 첨단 기술의 융복합체로, 자동차 제작사는 물론 구글·애플과 같은 정보통신기술 업체까지 자율주행 관련 기술의 주도권 확보를 위해 국경과 업종을 초월한 합종 연횡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세계적 흐름에 대응하고 기술 간 융합을 통한 혁신 성장을 선도하기 위해 자동차·인프라·통신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과 함께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협의회’를 발족하게 됐다.

협의회는 당장 사업화 추진이 가능한 스마트 인프라 분야를 중심으로 C-ITS(통신)·보안·지도 3개의 기술 분과로 우선 구성됐으며, 기술 분과위 내부 기술 교류를 시작으로 인프라 관련 표준과 인증 제도를 조속히 마련해 인프라 산업 투자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더불어 다양한 분야의 정보와 기술이 어우러져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R&D) 설명회, 전문가 컨설팅, 데이터 공유, 시험 환경 제공 등 정부 지원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정기적으로 학술토론회를 개최해 서로 다른 업종 간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인프라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관련 이슈와 정부 정책 방향을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정보 접근성이 약한 중소기업이 사업 투자 계획을 수립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정보 공유 등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자율주행 기술 발전과 함께 신규 투자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필요한 분과를 발굴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오늘 행사는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딛는 것으로, 발족식에 이어 열리는 1차 학술토론회에서 자율협력주행 관련 주요 기업이 자율주행차 기술개발 현황 및 사업 추진 계획을 소개했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기반 자율주행, 인프라와 결합된 자율협력주행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2021년까지 도심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무인셔틀버스, 로봇택시 등 모빌리티 서비스 기술개발 계획을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신규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5G와 커넥티드 카의 비전을 제시하고, 통신 인프라·반도체·차량 단말기가 결합된 자율주행 인프라 및 플랫폼 구축을 중심으로 사업 추진 계획을 밝혔다.

SK텔레콤은 자율주행을 위한 초정밀지도와 5G 통신을 활용한 커넥티드 서비스 부문에 집중할 계획으로, 케이시티(K-City)에서 5G 서비스를 개발한 사례를 발전시켜 중소기업과 상생·협력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중소기업인 이씨스는 자율협력주행을 위한 인프라·통신부품 등에 집중 투자할 계획으로, 퀄컴 등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 현황을 소개했다.

4월에 개최할 2차 학술토론회에서는 자율주행 시대 보험제도, 자율주행차 제작·운행 관련 가이드라인(안), 도심 스마트 인프라 구축 시 민관 협력 방안 등 자율주행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논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협의회 운영을 통해 자동차 부품산업뿐만 아니라 인프라, 소프트웨어, 정보통신, 교통서비스 등 관련 산업 발전에 긍정적인 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차량 단말기 개발·확산, 정밀지도·통신 기지국 등 스마트 인프라 구축뿐만 아니라 자동차 공유 서비스(카 셰어링), 무인셔틀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창출되면 다수의 새로운 청년 일자리도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우리나라는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다소 후발주자라는 평가가 있지만, 우리가 강점이 있는 인프라·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한다면 자율주행 상용화를 앞당기고 세계를 선도해 나갈 수 있다”며, “본 협의회를 통해 모두가 함께 성장하며 양질의 일자리,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과 같이 국민 피부에 와닿는 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뉴스룸
전북도-새만금청-군산시-농어촌공사-(주)이씨스 투자협약
이씨스-퀄컴-KT, 세계 최초 5G망기반 C-V2X 차량용 통신 시연
5G 첫발 내딛는 韓…퀄컴, 보폭 맞춰 '상생'
이씨스, 퀄컴C-V2X플랫폼 기반 교통·전장 솔루션 개발
자동차융합기술원-이씨스, 상용차 전장 통신분야 경쟁력 강화 업무협약
인천시, 모범 10곳 선정 … 우수기업인·중견성장사다리기업 등 시상
ADAS 진출 ㈜이씨스에 운송업계 ‘시선집중’
자율협력주행 안전성 높일 ‘스마트 인프라 표준(안)’ 발표
자율협력주행 발전 위해 산·학·연 ‘팔 걷어’
국토부, 산학연 자율협력주행 연합체 발족
문재인 대통령 “수소로 달리는 자율차는 현대車가 최초… 고속도 자율주행 대통령은 내가 맨 처음”
이씨스, NXP와 V2X 칩 국내 디자인하우스 협약
인천 수출 400억 달러 견인 68개 中企 ‘피와 땀’ 격려
김용범 이씨스 회장 “자율주행차가 도로 인프라와 소통…우리 기술이 한몫”
5G 기술 개발 선점 위해 핵심 전문인력 양성
게시물 검색 검색